본문 바로가기

책 서평

[나는 리뷰어다] 처음 배우는 플러터

728x90
반응형

이 글은 2021년 3월 한빛미디어에서 진행하는 <나는 리뷰어다>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되어

한빛 미디어 측에서 책을 제공받아 글을 작성하였습니다.

 

처음 배우는 플러터 표지 (출처: 한빛 미디어)

2017년 5월 구글을 통해 처음으로 알파 버전을 공개 한 이후 클로스 플랫폼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많이 사용되며 큰 인기를 받았다.

그 이후 약 4년만인 2021년 3월 4일 구글은 2.0 버전을 공개하면서 기존 플러터를 사용하는 사람들을 포함하여 많은 개발자들을 놀라게 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오늘은 크로스 플랫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할 수 있는 플러터에 대한 책을 약 2주간 읽고 느끼게 된 점을 작성하려고 한다.

목차


CHAPTER 1 플러터 입문하기 
- 플러터를 소개하고 실습에 필요한 환경을 세팅함

CHAPTER 2 처음 만드는 플러터 앱 
- 안드로이드 스튜디오를 기반으로 한 플러터 프로젝트를 만들고, 위젯의 개념을 배움

CHAPTER 3 다트 언어 소개 
- 플러터에서 사용되는 다트라는 언어에 대해 공부하고 기본 자료 구조와 표준 라이브러리를 실습함

CHAPTER 4 레이아웃과 위젯
- 텍스트와 이미지 위젯부터 버튼, 레이아웃 위젯까지 다양한 위젯에 대해 배움

CHAPTER 5 화면 이동과 상태 관리 
- 새로운 화면을 만들고 화면을 이동하고 정적/동적 Routes의 개념을 배우며 앱의 상태 관리에 대해 배우고 실습함 

CHAPTER 6 HTTP/JSON 프로그래밍
- 서버와 통신하기 위한 HTTP 네트워크 통신에 대해 배우고 JSON 테이터를 파싱하여 앱을 실습함 (공공데이터 API을 사용함)

CHAPTER 7 안드로이드 채널 프로그래밍 
- 모바일 기기의 내부에 접근하는 채널에 대해 배우고, 배터리/위치정보 사례을 사용하여 실습함

CHAPTER 8 테스트
- 플러터에서 제공하는 테스트 도구에 대해 알아보고, 각각의 테스트을 실습함

책의 목차은 총 8개의 챕터로 나누어져 있으며 기존 앱 개발에 사용되는 자바/코틀린, Object C/Swift와는 다르게 Dart라는 언어를 사용하는 플러터이기 때문에 언어에 대해 소개하는 챕터가 따로 나누어져 있음을 볼 수 있으며 서버와 통신하기 위한 네트워크 통신 프로그래밍 등 다양한 실습을 통해 직접 앱을 개발할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느낀 점


나는 학부 3학년 때 모바일 프로젝트 수업을 통해 안드로이드 앱을  개발해 본 적이 있다. 당시 Java을 사용하여 개발해본 만큼 Java가 아닌 다른 언어로 안드로이드 앱을 만든다는 것에 대해 많이 낯설었다. 또한 C와 Java, Python까지 다양한 언어를 사용해본 경험이 있어 이 책을 읽으면서 코드는 물론 안드로이드 스튜디오 사용법 및 Dart언어를 빠르게 습득할 수 있었고, 실습 또한 쉽게 따라 할 수 있었다.

 

예상 독자


책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초보자도 플러터를 사용하여 쉽게 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알찬 구성으로 되어 있다. 

책을 보며 가장 놀라웠던 점은 공공데이터 API을 사용하여 JSON타입의 데이터를 파싱 하여 직접 실습까지 하는 과정이 있어서 놀라웠다.

 

하지만 단 한 번도 프로그래밍을 해본 적이 없는 사람이 이 책을 통해 Dart라는 언어를 배우고 첫 앱을 개발한다면 추천을 해주기는 어려울 거 같다.

왜냐하면 언어에 대한 설명은 있지만 다소 부족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단, 모바일 프로그래밍에 반드시 필요한 부분은 작성되어 있다.)

 

직접 책을 읽으며 추천하는 예상 독자는 다음과 같다.

1. C나 Python, Java와 같은 기초 프로그래밍 학습이 되어 있는 사람
2. 자바나 코틀린이 아닌 언어로 모바일 앱을 개발하고 싶은 사람
3. 플러터를 사용하여 크로프 플랫폼 앱을 개발하고 싶은 사람 

 

<본 글은 한빛미디어 측의 "나는 리뷰어다" 프로그램을 통해 무상으로 제공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728x90
반응형